was successfully added to your cart.

장바구니

Artists

Sid

(from the above) Plitvice – The Forest 1 & 2, 2018, Oil on canvas, 162.2 x 130.3 cm (each)

 

 

Born in Seoul, South Korea
Lives and works in Seoul, New York

 

Sid is a young emerging artist who projects his emotions into paintings and examines the basis of those feelings. To the artist, painting is not only a method of expressing himself but also a medium to explore and understand the essence of his surroundings. Instead of illustrating a certain thought or sentiment, the artist’s works are intended to provide the viewers with a new perspective of their surroundings.

The artist believes each person, object, and space possess unique characteristics. When viewing a subject, Sid aims to exclude any bias and attempts to not label it with a specific meaning. Instead, the artist focuses on its distinctive and intrinsic qualities and conveys them in his own voice to deliver an original view of the subject to the audience.

Sid’s most renowned series The Forest is an abstract representation of the countless forests the artist sees, hears, and envisions. Within his works live existent forests around the world as well as the more comprehensive images that embody seasonal changes. The forests may be inspired by abstract representations found in music and literature or the artist’s state of mind. Through the combination of repeated and rhythmical brushstrokes and the intricate expressions of complementary or monochromatic colors, Sid creates endless variations of a concrete and yet an abstract concept of forests.

Sid has participated in 313 Art Project’s SBD Project – A View as well as various group exhibitions and art fairs all around the world. Upcoming exhibitions include a solo exhibition in 2019.

 

Sid는 회화 작업을 통해 사물에 자신의 감정을 투영하고, 그러한 감정을 촉발하는 근원을 탐구하는 신진 작가이다. 그는 회화를 단순히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도구가 아닌, 주변을 심도 있게 탐구하고 본질을 이해하는 매개체로 사용한다. 또한, 자신의 작품이 관객에게 특정한 의미나 느낌으로 다가가기보다는 주위를 다르게 바라보는 시선으로 경험되길 바란다.

작가는 모든 사람, 사물, 그리고 공간은 고유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고 여긴다. 그는 대상을 바라볼 때 자신의 선입견을 최대한 배제하고, 구체적인 의미로 해석하려 하지 않는다. 오히려 형언할 수 없는 대상의 고유함, 혹은 본질을 찾아내어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하고, 관객에게 대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전달한다.

그의 대표적인 회화 시리즈 ‘The Forest’는 작가가 보고, 듣고, 떠올리는 수많은 숲의 모습을 추상적으로 표현한 작업이다. 작가가 그려내는 숲에는 세계 각지에 현존하는 숲이 있고, 변화하는 계절처럼 좀 더 포괄적인 이미지의 숲이 있다. 또, 음악이나 문학 작품에서 추상적 관념으로 묘사되는 숲일 수도 있고, 작가의 감정 상태에 따라 내면에 심상으로 떠오르는 숲이기도 하다. 작가는 반복적이며 리드미컬한 붓터치, 그리고 보색이나 동색을 배합하는 미묘한 색채 표현을 통해 숲이라는 구체적이기도, 또 추상적이기도 한 개념의 무한한 변주를 보여준다.

Sid는 313아트프로젝트가 기획한 대안공간 프로젝트의 참여 작가로, <성북동 프로젝트 – 봄> 등 그룹 전시와 다수의 국내외 아트페어에 참가하였다.

NEWS

SELECTED IMAGES

Norwegian Wood, 2018, Oil on canvas, 145.5 x 112.1 cmNorwegian Wood, 2018, Oil on canvas, 130.3 x 97 cmThe Forest 1, 2018, Oil on canvas, 162.2 x 112.1 cmThe Forest 2, 2018, Oil on canvas, 130.3 x 97 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