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s

Xavier Veilhan

 

Born in 1963, France
Lives and works in Paris, France

 

Since the late 1980s, Xavier Veilhan has been engaged in delivering various possibilities of representation through his wide range of works, spanning painting, sculpture, installation, photography and film. The artist incorporates various techniques and materials from his environment to generate a unique artistic language. He completes these works by experimenting with different techniques and materials, attempting to perfect an initial idea of shape and color through the actualisation of the work. Rather than conveying political or ideological messages, the artist puts more emphasis on the visual effect of his artworks. In expressing his world through his oeuvre, he creates digital images, sculpture, films, and exhibitions as a means of communication. It is the artist’s belief that understanding the intricacy of the world and recognizing possible delineations within continuation are the purpose of his work as well as the broader meaning of art.

Veilhan’s work frequently features people around him including architects and artists. He scans his models, transforming them into three-dimensional visual products, then magnifies or represents them using an automated mechanical process with materials such as polyurethane. Through this process, the artist aims to discover the veiled existence of underlying implications by projecting existential values onto a depersonalized product. Here, he also focuses on the corporeal existence that a figure possesses.

The artist puts emphasis on the fact that artworks interact spiritually with the audience and hence takes note on how viewers perceive his works. He tries to organize his exhibitions in a way that the audience can reflect upon their own existence rather than merely appreciate a piece of work. In order to share and communicate with the wider public, he continues to present his works in prominent art institutions as well as public spaces around the world.

Xavier Veilhan will present his solo exhibition in Korea for the first time in 5 years at 313 Art Project’s new space in 2019. He recently represented the French Pavilion at the Venice Biennale 2017 through his work Studio Venezia; the project will continue in Buenos Aires and Lisboa throughout 2018. He has also held solo exhibitions at 313 Art Project (2014); Abbaye de Cluny, France (2016); Palais de Tokyo, Paris (2014); MAMO SYSTEMA OCCAM, Marseille (2013); VDL Research House, Los Angeles (2012) and Chateau de Versailles, Versailles (2009). He has also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held in world-renowned institutions including Fondation EDF, Paris (2017); Museo de Bellas Artes de Bilbao (2016); Mori Art Museum, Tokyo (2015); MNAM-Centre Georges Pompidou, Paris (2015); and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2014).

 

자비에 베이앙은 1980년대 후반부터 페인팅, 조각, 설치, 사진, 그리고 영상에 이르는 방대한 작업 세계를 구축하며 다양한 표현 가능성을 전달해왔다. 그는 여러 신기술과 주변에서 발견하는 재료를 결합하여 자신만의 미적 언어를 구사한다. 그의 작업 과정은 초기에 구상한 형태와 색감을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여러 가지 테크닉과 소재의 실험으로 이루어진다. 그는 세계의 복잡성을 이해하는 것과 연속성의 이면에 숨겨진 경계를 발견하는 것이 작품 활동의 목적이자 넓게 해석한 예술의 의미라고 말하며, 정치적, 혹은 이념적인 메시지의 전달보다는 작품이 발산하는 시각적 효과 그 자체에 더욱 중점을 두고 자신의 내면 세계를 표현한다.

주변의 지인, 건축가, 미술가 동료들을 모델로 삼는 그는 모델의 실제 모습을 3차원으로 영상 스캔하여 폴리우레탄 같은 소재를 이용하여 자동화된 기계적 프로세스 안에서 확대하거나 재현한다. 비인격화된 제작물에 실존적 가치를 부여함으로써 감추어져 있는 존재의 궁극적 의미를 찾고자 하며, 이를 통해 인물이 가지는 신체적 존재감에 집중한다.

베이앙은 작품과 관객 간의 상호 작용을 중요시 여기며, 자신의 작품이 보는 이에게 어떻게 투영되는지에 주목한다. 그는 관객이 전시된 작품을 단순히 감상하는 데 그치지 않고 스스로의 현존성을 느낄 수 있도록 전시 자체를 디자인하고자 한다. 그는 전 세계 다양한 기관과 공공 장소에 작품을 설치하며 대중과 소통하고 공유하는 방식의 작품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자비에 베이앙은 2019년 313아트프로젝트의 새로운 전시 공간에서 5년만에 개인전을 열 예정이다. 그는 2017년 베니스 비엔날레에 프랑스관의 대표 작가로 참여하여 Studio Venezia를 선보였으며, 이어 2018년 부에노스 아이레스와 리스본에서 동일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2014년 313아트프로젝트에서 열었던 개인전 Bodies를 비롯해, 프랑스 Abbaye de Cluny (2016), 프랑스 파리 Palais de Tokyo (2014), 프랑스 마르세이유 MAMO SYSTEMA OCCAM (2013), 로스엔젤레스 CSH n°21, VDL Research House (2012), 프랑스 베르사이유 Chateau de Versailles (2009)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또한 파리 Fondation EDF (2017), Museo de Bellas Artes de Bilbao (2016), 도쿄 Mori Art Museum (2015), 파리 퐁피두 센터 (2015),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2014) 등 유수의 기관에서 열린 그룹 전시에 참가하였다.

SELECTED IMAGES

Jia Lee
Next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