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Exhibition

The Complete Vessel

완전한 그릇

 

Heryun Kim

 

September 3 – October 2, 2014

 

“I grew up in a family that strictly upholds ancestral rites, so I’ve always been used to seeing various utensils for the ancestral rites. Yet one day, a pottery on a small dining table, placed in quietude, suddenly came to me as a universe.” – Heryun Kim

“Heryun Kim is an artist who lays bare the face of a painting. Her confidence is rooted in her spontaneous character, never trying to hide or fabricate her identity. There lies a persuasive and touching power, just as that of a mature woman showing herself as she is. The paintings of Heryun Kim deviates from what is anticipated, and from the settled paradigm. This challenge and expansion the artist attempts is so commanding that it almost seems like a rebellion. Yet her paintings still reveal a hint of soft, sophisticated feelings.” – Young-baek Chun, professor of the Fine Arts Department, Hongik University

To Heryun Kim, a utensil (for ancestral rites) placed in tranquility on a table is what shows “the beauty of emptying” in Korean culture, and at the same time a “complete subject” she can use to fully embed her 20-year old art philosophy. The artist says, “A white utensil is a vessel for water, but it simultaneously fills itself with people’s thoughts and mind so that our lives don’t fall apart. Hence, a vessel that can be filled with mind is indeed the complete vessel.” While the utensils for ancestral rites are from the traditional Korean culture of serving the ancestors, contemporary people around the world sympathize with the beauty of emptying. As a result, the “emptying paintings” of Heryun Kim has been loved by great number of audience in Europe as well as Korea. The artist is largely interested in the traditional culture of Korea. Her works of ink, oil painting and drawing done from 1990’s to 2001, when she worked in Berlin, signifies her interest in Korean art. Her will for producing “oil painting that resembles oriental art” is revealed not only in the powerful lines and brushstrokes, but also in her choice of material and theme. This exhibition that took utensils of ancestral rites for the main theme is significant in that it conveys further matured art world of Heryun Kim.

In this exhibition, the painting works corresponding to the theme of “complete vessel” will be presented on the first and second floor of our gallery. While the works of Heryun Kim has strong thematic implications, they are praised as well for exquisitely expressing the aesthetic plastic art of Korean motif based on the artist’s unique sensitivity. Young-baek Chun, professor of Fine Arts at Hongik University, acclaimed that Heryun Kim’s works possess formative solidity as well as the sensitivity to colors.

Heryun Kim received her bachelor’s degree in German Literature and Languag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her master’s degree in Fine Arts at the same institution. She continued her studies in art through bachelor and master program of painting in Universität der Kuenste, Berlin, and received PhD in Science of Art at Technishce Universität Berlin. As an artist that majored in literature, she continues her works with strong sense of subject and critical perspective. Heryun Kim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313 ART PROJECT, Soma Museum, Dresden Museum, Stadtmuseum Berlin, and the Asan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This exhibition is the second solo show of the artist in 313 ART PROJECT, 3 years since her first one Until the Peonies Bloom.

 

“제사를 중시하는 집에서 자라 제기(祭器)에 익숙했다. 그런데 어느 날 내 작업실 한구석에 조용히 놓여있던, 작은 소반 위에 놓인 물 담는 도자기 제기 하나가 내게 우주처럼 다가왔다.” – 김혜련

“김혜련은 ‘그림의 민낯’을 드러내는 화가이다. 그의 당찬 자신감은 감추거나 꾸미려 하지 않는다는 자연스러움에서 비롯된다. 민낯을 그대로 보이는 성숙한 여인의 자신감처럼 설득력과 감동을 지닌다… 김혜련의 회화는 그림에 대한 예상치를 비껴나고 고정된 틀을 벗어난다. 게다가 그 도전과 확장은 하도 당당해서 거의 반항적이다. 그런데 의외의 여리고 섬세한 감수성이 화면을 채운다.” — 전영백,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김혜련에게 있어 소반 위에 조용히 놓인 제기는 한국의 ‘비움의 미학’을 보여주는 동시에 작가 자신의 20년 작품 철학을 꽉 채워 그릴 수 있는 ‘완전한 소재’이다. 작가는 “하얀 제기는 물을 담는 그릇이면서 우리 삶이 부스러기가 되지 않기 위해 사람의 생각을 모으고 마음을 담는 그릇이다. 그렇기에 마음이 담기는 그릇이야말로 완전한 그릇이다”고 이야기한다.

제기는 한국의 독특한 제사 문화에서 비롯된 물건이지만, 전 세계 현대인 누구나 작가의 ‘덜어냄의 미학’에 공감한다. 그래서 김혜련의 ‘덜어내는 그림’은 한국과 유럽을 넘나들며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김혜련은 한국의 전통에 관심이 많다. 그가 1990년부터 2001년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동안 선보였던 유화 작업에 먹과 드로잉을 병행했던 작품들은 한국적인 그림에 대한 그녀의 이러한 관심을 방증한다. ‘동양화 같은 유화’를 그리고 싶다던 그의 의지는 힘 있는 필선과 붓질에서뿐만 아니라, 소재와 주제를 선택하는 데에서도 잘 드러난다. 한국적 정서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제기를 소재로 한 이 번 전시는 한층 더 성숙해진 김혜련의 작품 세계를 선보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완전한 그릇›의 주제적인 측면에 부합하는 일련의 회화 작품들이 전시장 1, 2층에서 전시된다. 김혜련의 그림은 주제 의식도 강하지만, 한국적 소재에서 찾은 조형미를 작가만의 뛰어난 감수성으로 표현한 점이 특히 호평을 받는다. 전영백 홍익대학교 미술 대학교수는 김혜련의 그림을 가리켜 “조형적 견고함과 색채의 감수성을 동시에 가진 회화”라고 극찬했다.

김혜련은 서울대 독문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미술대학원에서 석사를 받은 뒤 독일로 가 베를린 예술대학에서 회화로 학사, 석사를 받고, 베를린 공과대학에서 예술학 박사를 했다. 문학을 전공한 화가로서, 누구보다도 주제 의식과 문제 의식을 가지고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혜련은 그 동안 313아트프로젝트, 소마 미술관, 드레스덴 미술관, 베를린 시립 미술관, 아산 정책 연구원 등에서 개인전을 했다. 이번 전시는 김혜련이 2011년 313아트프로젝트에서 했던 첫 번째 개인전인 ‹모란이 피기까지는› 이후 3년만에 갖는 31아트프로젝트에서의 두 번째 개인전이다.

 

Bodies
Next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