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Exhibition

Painting

Ralph Fleck

 

September 29 – November 30, 2010

 

 

313 ART PROJECT is pleased to announce the opening of Ralph Fleck’s first exhibition in Korea: Ralph Fleck, Painting. Ralph Fleck, who is currently a professor at the Academy of Fine Arts in Nuremberg, is a prominent and distinguished German painter. New media art constitutes most of contemporary art today, but painting still has unique, undeniable attractiveness that other genres of art lack. This exhibition, comprised of Ralph Fleck’s recent works, invites us all to the free and engaging world of painting.

While we live in a society on a fast track pounded by images, Fleck has the gift to seize every angle and respond to them all. Painting is the one and only medium that seems to preoccupy him. In order to create an organic painting that insists on its rightness to have been painted in a particular way, he initially refers to the photographs he took. As the features evolve to constitute a full view, a new scene of Fleck’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original photo, is created. Hence, the subject or theme of Fleck’s work is merely a tool or procedure for painting. Among his 8 largely classified categories, this year’s exhibition introduces the subtly monochromatic paintings of Alps, Landscape filled with sceneries on land; crowded bathers on a beach series from Figure; bookshelf series from Still Life; and Cityscape, which illustrates the diverse and attractive features of Paris at various times of the day. Fleck’s works produce produce three-dimensional liveliness through the blending of two polarizing aspects such as detail and abstraction.

 

한국에서의 첫 기획전을 연 랄프 플렉은 독일의 대표적인 페인팅 화가이자 뉴렘부르크 미술 아카데미의 교수다. 뉴미디어 아트가 현대미술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여전히 페인팅에는 어떤 장르도 넘볼 수 없는 고유의 매력이 있다. 랄프 플렉의 최근 작품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솔직하고 자유로운 매력이 있는 페인팅의 세계로 관객들을 초대한다.

심상에 의해 폭격된 우리는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사회에서 살고 있다. 랄프 플렉은 이 모든 것에 반응하고 모든 것을 페인팅으로 말한다. 그는 페인트라는 행위 자체를 사랑하기 때문에 작품의 주제나 소재들은 그를 위한 도구와 과정이 될 뿐이다. 육체적인 세계를 재해석하고 이해하기 위하여 마치 현미경의 렌즈를 통해 관찰하고 객관적 거리에서 보는 시각이 플렉의 이상이다. 그는 작품을 그리기 전에 사진들을 찍는다. 이 사진들은 카메라의 셔터를 눌렀을 때 정체되는 순간에 특정한 시점을 분명하게 하여 창조적 과정과 회화의 상상 행위를 통해 작품으로 진화한다. 그의 작품은 크게 8가지 테마로 나누어지는데 그것들은 ‹Alps›, ‹Fields›, ‹Figure›, ‹Landscape›, ‹Cityscape›, ‹Seascape›, ‹Still life› 그리고 ‹Palette›이다.

이번 전시에는 이 중 만년설이 아름다운 알프스의 전경을 그린 ‹Alps›, 육지의 여러 경치와 풍경을 담아낸 ‹Landscape›, 환호하는 관중과 바다를 그려낸 ‹Figure›, 책장들의 정물들을 발랄하게 꾸며낸 ‹Still life›, 그리고 시시각각 변하는 파리 곳곳의 다채로운 모습을 담아낸 ‹Cityscape›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