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s successfully added to your cart.

장바구니

art fair

Art Basel Hong Kong 2016

Lee Wan

 

March 22 – 26, 2016

 

 

As a part of his exhibition at Discoveries, Lee Wan will depict his critical views on contemporary Korean society through various media including videos, installations and photography. Through his critical project, Made In Korea series, Lee will point out the societal problems concealed behind the country’s glittering economic development and ultimately criticize people’s proclivity to chase after superficial images as a way of escapism.

The project Made In was initiated in 2012 from a breakfast the artist had. Lee observed that his breakfast table reflected complicated entanglements of numerous countries’ interests as the result of globalization. This discovery prompted him to travel to various Southeastern Asian countries such as Taiwan, Thailand, Cambodia, and Myanmar, and produce the ingredients needed for a breakfast including chopsticks, sugar, and plate. He has filmed the whole process of his journey and acquired products as the evidence of his labor. The project does more than simply film his scenes of labor; it address post-colonial issues stemming from Asian Modernization from complex perspectives.

Through Made In Korea, Lee calls to attention how the country’s pain and loss-riddled modern history has affected the formation of the present Korea and its characteristics. He traces its history from pre-industrial stage to the present day in which rapid economic recovery accompanies ceaseless internal conflicts. This exhibition will show the first two works from the total of ten works that the consists the series: Made In Korea (Straw Shoes), which illustrates the country’s pre-industrial products; and Made In Korea (Wig), which focuses on the wig industry in the 1960s and 70s.

His other artworks to be presented include Landscape, which portrays Korean traditional landscapes with LED; Colorful Wig Falls, an installation piece in conjunction with Made In Korea (Wig); and Product, a photograph of religious symbols with the price tags left unremoved among others.  

Lee Wan, through the exhibition at ABHK 2016, will focus on issues upon which the present Korea should reflect. He particularly highlights various structural problems concealed on the other side of an excessively materialistic society caused by the rapid economic growth. Lee sees this exhibition as an opportunity to start a discourse on Korea’s present situation and hopes his problem-posing will ultimately develop his mother country into a healthy and balanced society.

 

이완은 아트바젤 홍콩의 디스커버리 전시에서 비디오, 설치미술 및 사진을 통해 한국 현대사회에 관한 통찰과 비판을 담아낸다. 그의 대표작인 <Made In Korea> 시리즈를 통해 한국의 눈부신 경제적 발전 이면에 숨겨진 사회적 문제를 짚어내고, 궁극적으로는 현실을 직면하기 보다 피상적인 이미지에 현혹되는 사람들의 성향을 비판한다.

2012년부터 시작된 <Made In> 프로젝트는 작가가 간단한 아침 식사에도 여러 국가들의 이해 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것을 관찰하고, 대만, 태국, 캄보디아, 미얀마 등 아시아의 12개국을 방문하여 아침 식사를 스스로 제작하는 과정을 영상 시리즈로 담은 작업이다. 사탕 수수 농장에서 한 달간 머무르며 직접 설탕을 생산하는 등 그는 아침 식사 한 끼를 준비하는 데 필요한 모든 공정에 참여했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생산품 속에서도 탈식민지 이후에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모든 인과들이 정교하게 연결되어 있음을 보여주며 작가는 신 자유주의 경제 구조 속에서 가치와 의미가 변질되고 있는 아시아의 현실에 대해 이야기한다.

산업화 이전부터 급격한 경제발전이 내적 갈등을 남긴 오늘날까지의 역사를 되짚어 보면서, 이완은 상실과 아픔이 가득한 근대역사가 어떻게 현 대한민국의 형성에 영향을 미쳤는지 알아본다. 총 열개의 작품 중에서 산업화 이전의 짚신과 1960년대와 70년대의 가발 산업을 담아낸 첫 두 작품을 이번 전시에서 보여준다.

이외에도 한국의 전통 산수화를 LED를 사용하여 재해석한 <Neon Landscape>, <Made In Korea>와 연관된 설치 작품인 <Colorful Wig Falls>, 그리고 가격표가 붙어있는 종교적 상징물들의 사진인 <Product> 등이 전시된다.

아트바젤 홍콩 2016 전시를 통해 이완은 오늘날의 한국이 생각해봐야 할 논제들을 제기한다. 그는 특히 과도한 물질주의 이면에 숨겨진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들을 강조하며 이 전시가 한국 사회를 발전시킬 새로운 대화의 창을 열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