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fair

Art Basel Hong Kong 2019

Lee Wan

 

March 27 – March 31, 2019

 

Lee Wan, A Diligent Attitude Towards a Meaningless Thing Series 1-1, 2019, Oil on canvas, 162 x 130 cm

 

313 Art Project is pleased announce its participation in the Insights sector of Art Basel Hong Kong 2019 with a solo exhibition by Lee Wan. Having represented the Korean Pavilion at the 57th Venice Biennale in 2017, Lee will debut the final installment of his quintessential painting series <A Diligent Attitude Towards a Meaningless Thing> at Art Basel Hong Kong 2019.

In <A Diligent Attitude Towards a Meaningless Thing>, Lee applies his critical perspective on the labor and consumption system of today’s society. With the series, Lee investigates further into the ideas he has developed throughout his previous works, including video documentary, installation, photography, and sculpture. This final installment captures the inevitable social matrix that forces individuals to conform to standards and roles set by today’s society.

The series is not intended to celebrate the importance of labor or the value it holds. Rather, it points to the disparity among the lives of the laborers, the work they provide, and the final outcome of their hard work. While consumers of the capitalistic society benefit from the outcome, the work that the laborers are put through is rarely relevant to their individual ambitions or interests. Only the capitalistic system is empowered to determine the value of labor, while each individual is mandated to offer their time and labor with diligent attitudes towards what are otherwise meaningless to them.

The final segment to be presented at ABHK 2019 articulates intensified discourse by the artist through inviting the audience to follow the matrix of meaningless labor. Lee anticipates that the viewers might attempt to appraise his work for its aesthetical beauty or originality, or assign to it art historical significance. Yet, he doubts such artistic appraisals or critique would have any importance to the actual work and the lives of the laborers who were hired to complete the paintings. In return, Lee questions the viewers whether they themselves are diligent when it comes to meaningful subjects in their own lives. By posing the question, Lee ultimately hopes the audience will reflect upon themselves through viewing his work and realize the imbalance in their lives and seek ways in which they can find balance in their lives.

Lee Wan participated in the duo-exhibition of the Korean Pavilion at the 57th Venice Biennale in 2017 and presented his solo shows at 313 Art Project (2015, 2017) and Daegu Art Museum (2013). Winning the first ‘Art Spectrum Artist Award’ by Leeum, Samsung Museum of Art in 2014, he joined group exhibitions including Gangwon International Biennale (2018); SPHERES, Galleria Continua, Les Moulins (2014, 2015); and the Gwangju Biennale (2014).

Having recently inaugurated its new space located in Seongbuk-dong with a solo exhibition by Xavier Veilhan, 313 Art Project has continued its endeavors in presenting meaningful shows to the Korean art scene with a solo exhibition by Je Yeoran. This coming April, 313 Art Project will reopen with the solo exhibition by Florian & Michael Quistrebert, whom will be celebrating their first solo show since their breakthrough exhibition at Palais de Tokyo, Paris in 2016, attracting the attention of the international art community.

 

313아트프로젝트는 2019년 3월 27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되는 아트 바젤 홍콩 인사이트 섹션에 참가한다. 2017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한국관을 대표하였던 이완의 개인전으로, <무의미한 것에 대한 성실한 태도>의 세번째 시리즈가 전시된다.

전시에 소개되는 <무의미한 것에 대한 성실한 태도>는 이완이 집적해온 현대 사회 구조에 대한 비판적 통찰을 비디오, 설치 등 다양한 미디어에 이어 회화로 풀어낸 작업이다. 개인에게 일관된 기준과 역할을 강요하는 사회 구조의 불가항력을 포착하고, 자본주의 체제의 노동과 소비 시스템에 대한 비판적 담론을 제기한다.

이 회화 시리즈는 노동의 중요성, 혹은 가치에 대해 말하기보다는 오히려 한발 물러나 노동과 노동자, 그리고 노동의 결과물 사이에 존재하는 틈을 바라보고 표현한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사람들은 노동을 통해 확대된 소비의 자유를 누리고 있지만, 노동 자체는 그들 인생의 목적, 혹은 관심사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경우가 많다. 노동의 가치는 오직 시스템의 법칙에 따라 결정되며, 개인은 자신의 삶과 무관한 것에 성실한 태도를 지시 받으며 시간과 노동력을 제공한다.

아트 바젤 홍콩에 전시되는 신작은 이완의 회화 시리즈가 포괄하는 무의미한 노동의 관계망에 관객 또한 끌어들이며 한층 심화된 의미를 전달한다. 관객은 작가가 유도하는 대로 회화 작업에 대해 대해 아름답다거나, 기존의 보편적 예술의 기준으로 새롭다고 평가하거나, 혹은 미술사적인 형식의 카테고리에 연결시키는 시도를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작가는 이러한 것들이 애초에 회화 시리즈를 완성하기 위해 고용된 사람들의 삶, 그리고 그들의 노동과 어떤 관련이 있는가 질문한다. 또, 반대로 작품을 감상하고 있는 사람들은 의미 있는 것에 성실하게 살고 있는지 물으며, 궁극적으로 관객들이 작업을 통해 각자의 삶에 새로운 질문을 던져보기를 바란다.

이완은 2017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이인전에 참여하였으며, 313아트프로젝트 (2015, 2017), 대구 미술관 (2013) 등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2014년 리움 미술관 선정 제 1회 아트스펙트럼 작가상을 수상하였고, 강원 국제 비엔날레 (2018), 프랑스 Les Moulins의 Galleria Contiua 에서 개최된 <Spheres> (2014, 2015), 광주 비엔날레 (2014) 등의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2019년 성북동에 새로운 공간을 오픈한 313아트프로젝트는 개관전으로 자비에 베이앙, 이어 제여란의 개인전을 열었다. 4월에는 파리의 국립미술관 팔레 드 도쿄에서 개인전을 선보이며 국제 미술계에서주목 받고 있는 플로리앙&미카엘 키스트르베르의 전시가 예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