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Exhibition

Kiwon Park, Lee Wan

November 26 – December 31, 2014

 

313 ART PROJECT is holding a duo-exhibition of emerging Korean contemporary artist Lee Wan (b. 1979) and an established artist KiWon Park (b. 1964). With the two artists, 313 ART PROJECT is participating in SPHERES 7, a group exhibition of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being held currently in France. This duo-exhibition will an extension from SPHERES 7. It will put emphasis on conveying the two artists’ world of oeuvre from diverse perspectives to the Korean audience. It is our belief that Lee Wan and Kiwon Park, who possess unique and clear sense of subject, will illuminate the future of Korean contemporary art. Hence by presenting the two artists onto the international art scene, we intend show the progress of Korean contemporary art on the international stage. This exhibition is crucial in that it is the first show to signify partnership of the two artists with 313 ART PROJECT.

Lee Wan’s artworks are deeply engaged with the present socio-political issues such as post-colonialism. His serious contemplation on the social role of the art suggests a new method in comprehending visual arts. The display includes two objects-based installation artworks titled, If Given a Chance, I Do Refuse It (Mixed media installation, 2012), and The Possibility of Impossible Things (Mixed media installation, 2012). If Given a Chance, I Do Refuse is composed of a series of objects that the artist himself collected from various places in Seoul and video clips documenting their actual sites. Each abandoned item no longer carries its original value, yet it is restructured by the artist while implying the narrative of the past in the premise of the present. Possibility of Impossible Things questions the uniformity that the standardized society reinforces. The immense scale in balance embodies the binary social structure. It symbolizes the absurd and unreliable contemporary society with its datum point veiled with a cloth piece. Lee Wan was awarded the 1st Art Spectrum 2014 organized by Leeum, Samsung Museum of Art, the most prestigious private art museum in Korea and participated in Gwangju Biennale 2014. The two artworks showcased in this exhibition at 313 ART PROJECT were also shown at Gwangju Biennale. Lee Wan is expecting to hold his solo exhibition at 313 ART PROJECT in 2015.

Through installation works focusing on property of material, Kiwon Park emphasizes the triangular relationship among space, artworks and spectators. His adaptation of ordinary object directly on to the distinctiveness of space allows the spatiality itself to become the object or the theme. 313 ART PROJECT will be showing two genres of his work including 6 of the painting series entitled, Width (Oil on Korean traditional paper, 214×150 cm, 2007~2008) and a large scaled installation work, Garden (Stainless steel wire, cloth balls, dimension variable, 2014). Both works reveal the artist’s continued reflection on space. Width is a series of oil paintings depicted on several layers of Korean traditional paper. It shows the way Park defines spatiality on a sheet of paper perceived as a single space. He brings the plane into three segments, the minimum unit for space development, and fills up each sections by painting many lines in reiteration. The installation work, Garden disintegrates a fixed idea of the pure property of material throughout the process of untangling and interweaving the wire, simultaneously visualizing an artificial Korean garden which provides the idea of harmony. The use of five colored cloth balls symbolize Korean traditional method of perceiving areas. Its concept of Korean garden reflects the artist’s intention to encompass all aspects of space, artworks and audiences. A similar work Flash Wall (Stainless steel, cloth ball, dimension variable) is currently installed outside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Seoul. The artist’s focusing on an object’s innate property not only reflects the western minimalism of the sixties but also the aesthetics of Korean meditation. Kiwon Park was selected as the Artist of the Year 2010 b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nd represented the Korean Pavilion in the 51st Venice Biennale. Kiwon Park will also hold his solo exhibition at 313 ART PROJECT.

 

313아트프로젝트는 한국 현대 미술의 신진 이완(1979~)과 중견 작가 박기원(1964~)의 2인전을 연다. 이 두 작가는 현재 프랑스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현대미술 그룹전 ‹SPHÈRES 7›에 313아트프로젝트와 함께 참가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프랑스 전시의 연장 선상에서 열리게 되며, 한국 관객들에게 두 작가의 작품 세계를 보다 다양한 관점에서 소개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313아트프로젝트는 독창적이면서도 주제의식이 분명한 이완과 박기원 작가가, 앞으로 한국 현대미술의 앞날을 밝혀줄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앞으로 이 두 작가를 세계 무대에 소개해 한국 현대 미술의 발전된 모습을 세계에 알리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두 작가와 313아트프로젝트의 힘찬 동행을 알리는 첫 전시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완은 현대 사회가 지각해야 할 탈 식민지적 시의성과 시각 예술로서의 작품성을 동시에 가지는 작가이다. 그는 예술이 가지는 사회적 역할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며 이를 통해 시각 예술을 이해하는 새로운 접근 방식을 제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개인과 사회 구조 간의 관계에 주목한 오브제 중심의 설치 작품, ‹내게 만약 새로운 기회가 주어진다면, 나는 그것을 거부한다 (If Given a Chance, I Do Refuse It, 2012, Mixed media installation)›와 ‹불가능한 것들의 가능성 (The Possibility of Impossible Things, 2012, Mixed media installation)›, 2점이 선보여진다. ‹내게 새로운 기회가 주어진다면, 나는 그것을 거부한다.›는 작가가 서울 시내 곳곳을 돌아다니며 수집한 일련의 사물들과 수집할 당시의 상황을 기록한 영상작업으로 구성된다. 사용가치를 상실한 채 버려진 물건들은 현존을 전제하는 과거 시간의 내러티브를 함축한 채 작가에 의해 재구성된다. ‹불가능한 것들의 가능성›은 획일화된 사회 구조가 요구하는 ‘기준’과 ‘동일성’에 대한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분화된 사회구조를 형상화한 듯한 대형 저울은 기준점이 가려진 상태로 균형을 이루고 있는데, 이는 강제된 기준을 바탕으로 동일성을 요구하는 부조리한 형태의 현대 사회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이완은 올해 한국의 가장 권위 있는 사립미술관인 삼성미술관 리움이 선정한 제1회 ‘아트스펙트럼 작가상’에 선정되었으며 2014년 광주 비엔날레의 참여 작가이기도 하다. 이번 313아트프로젝트에서 전시하는 두 작품은 얼마 전막을 내린 광주비엔날레에 전시했던 작품이다.

박기원은 재료의 물성을 바탕으로 한 설치 작품을 통해 미술의 순수성 및 관객과의 교감을 강조한다. 특히 일상적 재료의 사용을 공간이 가지는 특수성과 연결 시켜, 공간성 자체를 작품의 소재이자 주제로 삼는다. 313아트프로젝트는 이번 전시에서 공간에 대한 작가의 오랜 신념이 잘 묻어난 회화 연작, ‹Width›(Oil on Korean paper, 214X150cm, 2007-2008) 6점과 대형 설치 작품, ‹Garden›(Stainless steel wire, cloth ball, dimension variable, 2014)을 선보인다. ‹Width›는 한지를 여러 장 겹친 장지 위에 유화 물감으로 색을 낸 회화 작품이다. 작가는 종이를 하나의 공간으로 인식하고, 그 부피감을 시각화하기 위해 면을 분할한다. 분할된 면 위로 층층이 쌓인 여러 겹의 선들은 평면 작업 위에 공간성을 부여하는 작가의 작품 세계를 더욱 부각시킨다. Garden은 철사를 푼 뒤 오방색의 클로쓰볼을 흩뿌려 만든 설치 작품이다. 작가는 철사를 풀고 엮는 행위를 통해 철사의 물성에 대한 기존의 고정관념을 해체시킨다. 또한 오방(五方)을 통해 세상을 이야기하는 한국 전통의 공간 지각 방식을 작품에 접목시키며, 공간과 작품, 그리고 관객 모두를 아우르는 한국식 정원을 재현한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서울관)에서 이 작품과 유사한 방식의 작품, ‹Flash Wall›(2014, Stainless steel, cloth ball, dimension variable)이 전시(야외 설치) 중에 있다. 박기원의 작품은 오브제의 순수한 물성에 초점을 뒀다는 점에서 1960년대 서양 미니멀리즘과 같은 맥락에 있으며 한국 특유의 정서와 사색을 작품을 통해 전달하는 것이 특징적이다. 박기원은 2010년에 한국의 국립 현대 미술관이 선정한 ‘올해의 작가’에 선정되었으며, 2005년 제 51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그룹전) 전시에 참가하였다. 박기원은 2015년 10월에 313아트프로젝트에서 개인전이 예정되어 있다.

 

Spheres 7
Next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