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s by

Florian & Michael Quistrebert

 

Born in 1982 and 1976, Nantes
Lives and works in Paris and Amsterdam

 

Originally from France and working in Amsterdam and Nantes, brothers Florian & Michael Quistrebert have been collaborating on paintings and video art and were nominated for Prix Marcel Duchamp in 2014. The Quistrebert Brothers utilize different colors, light, and media to create variation of textures, offering their audience a new dimension of looking.

The dimensionality of the painting shown at Musée National d’Art Moderne and Palais de Tokyo in Paris was especially accentuated by using modeling paste, car paint, and LED light bulbs. The car paint was to reflect a different light depending on the angle of the viewer–the imagery within the canvas does not stay immutable; rather, it continuously transforms itself as the result of interactions with the audience’s gaze. Although the work does remain faithful to the fundamental characteristics of a painting–color, texture, and brush strokes–unconventional approaches such as the surface of the canvas that can reflect its surroundings and materials in constant flux push the audience to discover new visual effects and meanings within the painting.

The works of Quistrebert Brothers will be displayed at 313 Art Project in 2019. Their past solo exhibitions include Palais de Tokyo, Paris (2016); Juliette Jongma, Amsterdam (2016); and Dundee Contemporary Arts, UK (2015). They have also exhibited in Plateau/FRAC Île-de-France, Paris (2015); Palais de Tokyo, Paris (2013); Galeries Nationales du Grand-Palais, Paris (2013); LACE, Los Angeles (2013); and Centre Georges Pompidou / Musée National d’Art Moderne, Paris (2012).

 

프랑스 출신으로 암스테르담에서 작업하고 있는 플로리앙과 미카엘 키스트르베르 형제는 협업하여 회화 및 비디오 작업을 선보여왔으며, 2014년에는 Prix Marcel Duchamp의 후보로 지명되기도 했다. 이들의 작업은 색과 빛, 그리고 다양한 물질을 활용하여 자아내는 질감의 변주로 환영적인 효과를 전달하고, 관람객이 새로운 차원의 시각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파리의 국립미술관, Palais de Tokyo에서 선보였던 회화 작업은 모델링 페이스트와 각도에 따라 다른 색으로 비치는 자동차용 페인트 등을 재료로 활용하여 입체적인 느낌의 페인팅을 작업한 후 그 위에 작은 LED 조명을 부착하여 빛이 반짝거리도록 하며 완성되었다. 캔버스 속 추상 화면은 하나의 고정된 형태로 정착하는 대신, 끊임없이 관람객의 시선과 상호작용하며 변화하는 이미지로 떠오른다. 회화의 가장 기본적인 성격인 색, 재료의 질감, 붓의 움직임 등에 충실한 작업이지만 주변 공간을 반사할 수 있도록 마감 처리한 캔버스의 표면과 움직이는 장치를 활용하는 전시 방법 등을 통해 관람객들이 작품에서 다양한 시각적 효과와 의미를 발견할 수 있도록 한다.

2019년 313아트프로젝트에서 전시가 예정되어 있는 키스트르베르 형제는 Palais de Tokyo, Paris (2016), Juliette Jongma, Amsterdam (2016), Dundee Contemporary Arts, UK (2015)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이외에도 Plateau/FRAC Île-de-France, Paris (2015); Palais de Tokyo, Paris (2013); Galeries Nationales du Grand-Palais, Paris (2013); LACE, Los Angeles (2013); Centre Georges Pompidou / Musée National d’Art Moderne, Paris (2012) 등의 전시에 참여하였다.

PAST EXHIBITIONS AT 313

NEWS

SELECTED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