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s

Heryun Kim

 

Born in 1964, Changwon, South Korea
Lives and works in Paju, South Korea

 

“To draw a line – it is a very primitive form of art that leaves trace of embracing time, action, and movement of space. Fulfilling this act, one follows the texture of a material, then let goes of own imperfection, and finally discard the desire for creation.”
— From the artist’s note

Heryun Kim received her bachelor’s degree in German Literature and Language, and her master’s degree in Art Theory both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She continued her studies in art through bachelor and master program of painting in Universitat der Kuenste, Berlin, and received PhD in Science of Art at Technische Universitat Berlin. Her works cast a light on the mysterious liveliness that everyday objects exert, resulting in a visually harmonious art while exhibiting literary sensation as well. Lately her works were centered on subjects such as DMZ and Peonies, reflecting on the tragedy of Korean history.

The most notable in her works is her distinctive brushwork, especially the vibrant and liberal strokes. She paints using a custom made brush and mixed oil paints (mixture of oil paints in varying viscosity and color), reminding us of an oriental monochrome painting. Her works, in a way resembling German Neo-expressionism, bear the reality she faces and the history she went through. Here, one can see the artist’s reverence toward the spirituality of classic Korean art as well. The artist has recently deviated from the two-dimensional paint works, expanding her range of work to installations. She started to revalue the canvas – which used to be seen in a limited way as an external part of a work – by tearing the canvas and re-stitching it, or piling and binding the canvas frames with thorns. In such process of work the artist unveils and embraces the trauma seen in human beings, suggesting the idea of healing and recovery.

Recently Heryun Kim has participated in 313 Art Project’s overseas exhibition SPHÈRES in Les Moulins, France. She also participated in the exhibition Esprit Dior in Seoul, in collaboration with the fashion brand Christian Dior. Moreover, she held her solo exhibition at Korean Cultural Centre in Paris, France and Berlin, Germany. In 2014, Kim had her second solo show, The Complete Vessel at 313 Art Project, Seoul. Kim’s works have been exhibited in various places including Busan Museum of Art, Busan (2013); OCI Museum, Seoul (2013); Ilju & Seonhwa Foundation, Seoul (2013);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nsan, Korea (2012); OCI Museum, Seoul (2012); Ehwa Art Center, Seoul (2012); 313 ART PROJECT, Seoul (2011); SOMA Museum, Seoul (2011);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Gwacheon, Korea (2010); Gyeongnam Art Museum, Changwon, Korea (2009); Espace Louis Vuitton, Paris (2008) and many more. Currently her works are collected in various places including Fondation Louis Vuitton in Paris,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Gwacheon, Korea;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in Ansan, Korea; Ewha Women’s University Museum in Seoul, among others. Kim was also selected as the artist for Louis Vuitton Art Talk held in March 2011 in Seoul. She was the first Asian artist to be selected for the honor.  As the selected artist, Kim had a chance to share her personal view on the life of as an artist as well as the world of oeuvres with figures, opinion leaders, and art lovers from various social standings.

 

“선 긋기는 매우 원초적인 예술 행위로, 시간을 싣고, 움직임을 싣고, 공간을 이동시킨 흔적이다. 재료의 결을 타고, 자신의 불완전함을 잊고, 창작의 욕망까지 버릴 수 있는 행위이다.”
— 작가 노트 중에서

김혜련은 서울대 독문과를 나와 동 대학원에서 미술이론으로 석사를 한 뒤 독일 베를린 Universitat der Kuenste에서 회화로 학사 및 석사 학위를 받고, 베를린 Technische Universitat에서 예술학 분야의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녀의 작품은 평범한 물건이나 사물이 지니는 신비한 생명력에 주목하며, 문학적 감수성을 지니면서도 시각적으로도 조화로운 미술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한국의 슬픈 역사를 보여주는 소재인 DMZ와 모란꽃을 주제로 그림을 그렸다.

그의 작업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그녀의 필법(Brushwork), 특히 자유분방한 붓놀림이다. 그녀는 다양한 점도와 색상을 갖는 유화 물감을 혼합하여 특별하게 고안된 붓을 이용해 마치 동양화의 수묵화처럼 그림을 그려낸다. 독일의 신 표현주의를 연상하게 하는 그녀의 이러한 작업들은 그녀가 직면하고 있는 현실과 경험한 역사를 담아내는 동시에 한국 고전 미술에 대한 작가의 경외감을 표현하고 있다. 최근 들어 그녀는 그 동안 고수해왔던 평면 작업에서 벗어나 그녀의 작품 세계를 설치 미술이라는 새로운 영역으로 확장시켰다. 작가는 캔버스를 찢은 후 다시 깁거나, 못이 박힌 캔버스를 접거나 쌓아 올리는 방식으로 하나의 외적 수단에 불과했던 캔버스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한다. 작가는 이러한 행위를 통해 인간이 본연적으로 가지는 트라우마를 끌어 안고, 그 속에서 회복과 치유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였다.

김혜련은 2015년 프랑스 물랭에서 열린 313아트프로젝트의 해외 전시 ‹SPHÈRES›와 서울에서 열린 패션 브랜드 크리스챤 디올과의 콜라보레이션 전시 ‹Esprit Dior›에 참여하였다. 프랑스 파리와 독일 베를린 한국 문화원에서 개인전 ‹Golden Tears›를 열었으며, 2014년에는 313아트프로젝트에서 그녀의 두 번째 개인전, ‹완전한 그릇›을 개최했다. 그외에도 2013년 부산 미술관, OCI 미술관, 일주 선화 갤러리, 2012년 이화아트센터, OCI 미술관, 경기도 미술관, 2011년 313아트프로젝트, 소마미술관, 2010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2009년 창원 경남도립미술관, 2008년 파리 Espace Louis Vuitton 등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그룹전시를 가졌다. 현재 그녀의 작품은 파리 Fondation Louis Vuitton, 국립현대미술관, 경기도 미술관,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 외에 세계 유수의 기관 및 미술관 그리고 컬렉터들에게 소장되어 있다. 김혜련은 아시아 최초로 2011년 3월 서울에서 진행된 루이비통 아트 토크 (Louis Vuitton Art Talk) 작가로 선정되어 ‘모란과 눈물’이라는 주제로 각계 각층의 인사, 오피니언 리더, 미술 애호가들과 함께 작가의 삶과 작품세계에 대한 개인적인 식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SELECTED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