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s

Ralph Fleck

 

Born in 1951, Freiburg, Germany
Lives and works in Freiburg, Germany

 

Ralph Fleck is a renowned German artist and is currently a professor in the Academy of Fine Arts, Nuremburg. He reacts to his surroundings in a sensitive manner and strives to portray his reflections through painting. Fleck uses various objects related to his own experience as theme of his works – including a summer vacation scene, a landscape of a city with its alleyways, and a shelf stacked with books. To the artist, a theme or motif of paintings means no more than a tool for completing the action of painting. He tries to show the new possibilities of paintings in contemporary art, which is in process of reorganization driven by new media.

One can see a very thick matière in Fleck’s painting. By forming a thick layer of color on canvas, Fleck continues his works in somewhere between realism and abstractionism. His works on canvas always present a full scenery to the audience, such as that of fanatically cheering crowd of diverse yet faceless people, people enjoying their vacation at the beach, and a bookcase full of technical books. Fleck takes a picture of an object or scenery before painting. The images capturing certain moments evolve into a painting through the artist’s creativity. His paintings exhibit a static and dense composition, as well as mobile scene generated from dynamic brush strokes. Such style allows the artist to maintain distance and intimacy at the same time between the audience and his works.

Ralph Fleck’s works have been exhibited in various places including Museum Küppersmühle, Duisburg, Germany (2015); Academy of Fine Arts, Nuremberg, Germany (2014); 313 Art Project, Seoul, (2013); Forum Kunst, Rottweil, Germany (2012); Staatliche Kunsthalle Karlsruhe, Germany (2011); Kunst Raum, Rottweiil (2011); Augustiner Museum, Freiburg (2011); Museum de Gegenwar, Berlin (2011); 313 ART PROJECT, Seoul (2010); Musée Cantonal des Beaux-Arts, Lausanne, Switzerland (2008);  Kunsthaus, Hamburg, Germany (2004); Museum of Contemporary Art, Bukarest (2004); Museum Voor Moderne Kuste in Ostende, Belgium (2003); and many more. Additionally, his works are collected by a number of art institutions including Sprengel-Museum, Hannover; Bundesbildungministerium, Bonn; Museo Municipal de Arte Contemporaneo, Madrid; and Kunsthaus Zurich.

 

랄프 플렉은 독일의 대표적인 페인팅 작가로 뉴렘부르크 Academy of Fine Arts의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는 주변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현상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이 모든 것을 페인팅을 통해 표현하고자 한다. 피서객으로 가득 찬 화려한 여름 풍경이나 골목을 중심으로 한 어느 도시의 모습, 이름 모를 책들이 겹겹이 꽂혀 있는 책장 등, 랄프 플렉은 본인의 경험 속에서 발견하는 다양한 오브제를 작품의 소재로 가져온다. 랄프 플렉에게 있어 그림의 주제나 소재는 회화라는 행위 자체를 완성하기 위한 하나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그는 언제나 정통 회화의 범주 안에서 그림을 그리고자 하며, 뉴 미디어를 중심으로 재편되는 현대 미술계에 회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려 한다.

플렉은 캔버스 위에 두터운 색의 층을 형성함으로써 강렬한 마티에르로 표현된 사실주의와 추상주의 그 중간 지점의 작품을 완성한다. 격렬하게 환호하는 가지각색의 얼굴 없는 관중들, 해변의 사람들, 그리고 전문 서적들로 채워진 책장의 모습까지 그의 캔버스는 언제나 가득 찬 풍경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플렉은 작품을 그리기 전에 사진들을 찍는다. 찰나의 순간을 포착하는 이 사진들은 랄프 플렉의 창조적 행위를 통해 하나의 회화 작품으로 진화한다. 그의 페인팅은 정적이면서도 빼곡한 화면 구성과 역동적인 붓 터치를 통해 유동적인 장면을 연출하고 있으며, 이러한 방식은 플렉으로 하여금 관람자와 거리감을 두는 동시에 밀접함을 유지하도록 한다.

랄프 플렉은 2015년 독일 뒤스베르크 Museum Küppersmühle, 2014년 독일 뉘른베르크 Academy of Fine Arts, 2013년 서울 313아트프로젝트, 2012년 독일 로트바일 Forum Kunst, 2011년 독일 카를스루에 Staatliche Kunsthalle Karlsruhe, 독일 로트바일 Kunst Raum, 베를린 Museum der Gegenwart, 프라이부르그 Augustiner Museum, 2010년 서울 313아트프로젝트,  2008년 스위스 로잔 Musee Cantonal des Beaux-Arts, 2004년 독일 함부르크 Kunsthaus, 루마니아 부카레스트 Musem of Contemporary Art, 2003년 벨기에 오스텐드 Museum Voor Moderne Kuste, 2003년 베를린 Medizinhistoriches Museum der Charite 외에 다수의 전시 경력이 있다. 현재 그의 작품은 독일 하노버 Sprengel-Museum, 독일 본 Bundesbildungministerium, 마드리드 Museo Municipal de Arte Contemporaneo, 취리히 Kunsthaus Zurich 등 세계의 주요 미술관과 유수의 기관 및 컬렉터들에게 소장되어 있다.

SELECTED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