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s by

Tony Oursler

Born in 1957, New York, USA
Lives and works in New York, USA

 

Tony Oursler graduated from 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 in 1979. Acknowledging his friendship with the godfather of video art, Namjune Paik, Oursler is known for his innovative combinations of media, sculpture, sound, and performance in order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ndividual and mass media system, which he has intensely worked with since the 1970s. Ourlser is also known as an innovative sculptor who continually makes works on paper to record his ideas, allowing for a free and imaginative process of connection to his subjects.

Mass media is a popular subject of Oursler’s works. Some of the themes explore the supernatural, methods of mass communication, and the history of development of media technology. Focusing on humankind’s obsessive relationship to computers and other virtual platforms, his works are in microcosmic scene that convey as obsession, escapism, isolation and sexual fetish. Oursler’s unqiue medium combines glass, clay, steel and other raw materials with a synthesis of performance, language, and rhythmic editing. Through these various medium, the artist is able to express a human’s wish to lose himself in a three dimensional space.

The work titled Fugue is one of his best known productions. Signifying dromomania, the word fugue itself represents recursive characteristic of depiction and compulsive human nature among interaction. Composed of colorful glass pieces manually pasted, digital photo print, readymade object, and sculpted figure, this installation work reveals humor connoted in between happenings while depicting implication on its profound existence. “This work is the outcome of contemplation on conflicts among human relationship and existence. The viewers are to comprehend ahidden elements delivering a secret message through the kaleidoscope of human relationship suggested within its small scale of work. The communication with the viewer is a significant strain. It is to let the viewers to contemplate upon their free will, the casual relationship within incidents where they could also fully entertain themselves.” says the artist.

Oursler’s works have been exhibited internationally including exhibition in Centre Pompidou-Metz, Metz (2015), Biennale de Lyon, Lyon (2015),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New York (2015), Lisson Gallery, London (2015), The Stedelijk Museum, the Netherlands (2014), Musee des Arts Contemporains de la Federation Wallonie-Bruxelles, Belgium (2014), Art Sonje Center, Seoul, Centre Pompidou, Paris, (2013), 313 Art Project, Seoul, Aarhus Kunstmuseum, Denmark (2012), Padiglione d’Arte Contemporanea, Milan (2011),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New York, Adobe Museum of Digital Media (2010), Kunsthaus Bregenz, Austria (2009), Kunstforeningen GL Strand, Denmark (2006), Musee D’Orsay, Paris (2004), Kunsthaus, Aarhus, Denmark (2004) and many more. Whilst his group exhibitions include The Museum of Art and Design, New York (2012), Cincinnati Art Museum, Cincinnati, U.S.A (2011), Carnegie Museum of Art, Pittsburgh (2010), The Whitney Museum of Art, New York (2010), Museum of Modern Art (MoMA), New York (2008), Museum of Contemporary Art, Chicago (2007), Museum Kurhaus Kleve, Kleve, Germany (2004) dneyand many more. His works are collected in various places including Museum of Modern Art (MoMA) in New York,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in New York, Centre Pompidou in Paris, Cartier Foundation in Paris, De Pont Foundation for Contemporary Art in Tilburg, Germany,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Helsinki, San Francisco Museum of Modern Art (SFMoMA) in San Francisco, Musee d’Art Contemporain in Barcelona and many more.

 

토니 아워슬러는 1979년 Califoria Institute of the Art를 졸업했다. 비디오 아트의 창시자인 백남준 선생과 친구이기도 한 그는 1970년대부터 개인과 매스미디어 시스템의 관계에 대해 탐구해왔으며, 미디어, 조각, 음향, 그리고 퍼포먼스의 창의력 넘치는 조합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자신의 아이디어를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주로 종이 위에 작업을 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그는, 이러한 상상력 가득한 제작 과정을 작품의 주제로 연결 지어 시각화한다.

매스미디어에 대한 그의 관심은 미신, 매스 커뮤니케이션, 미디어 기술의 발달과 역사 등의 주제로 그의 작품 속에 나타나는데, 빈번히 볼 수 있는 요소들은 브로드 캐스팅 패턴, 안테나의 움직임을 잡아내는 도표, 프로젝션 기기 연구가 있다. 그는 컴퓨터나 다른 가상 공간에 대한 인간의 과도한 집착에 초점을 맞추어 작품을 전개하는데, 강박과 현실도피, 격리, 성적 페티쉬 등의 관념을 작가적 시선으로 재해석하여, 작품 속에서 풀어낸다.

“Fugue” 시리즈는 그의 대표 작품 중 하나이다. “Fugue”라는 말은 배회증을 뜻하며, 묘사의 순환적인 특성과 묘사 되는 상호 작용들의 강박적인 본성을 나타내는 말이다. 이 설치 작품은 수작업으로 붙힌 색색의 유리와, 디지털 포토 프린트, 레디메이드 오브제, 그리고 조각된 형상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해프닝의 사이사이 내포한 유머러스 하면서도 심오한 존재에 대한 암시가 특징적이다. 아워슬러는 “이 작품은 인간 관계와 존재의 투쟁에 대한 심사 숙고의 결과이다. 작은 규모의 작품 안에서 변화무쌍하게 펼쳐지는 인간 관계의 재현을 통해 관객이 그 숨은 요소들이 전달하는 은밀한 메시지를 이해하길 바란다. 관객과의 소통은 중요한 요소이다. 관객은 이 작품 속에서 사건의 인과관계와 대행사를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으며,. 그들이 이런 상황을 최대한 즐길 수 있길 바란다” 라고 말한다.

아워슬러는 2015년 파리 Centre Pompidou-Metz, 리옹 Biennale de Lyon, 뉴욕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런던 Lisson Gallery, 2014년 네덜란드 The Stedelijk Museum, 2014년 벨기에 Musee des Arts Contemporains de la Federation Wallonie-Bruxelles, 2013년 서울 아트 선재 센터, 파리 Pompidou Centre, 2012년 서울 313아트프로젝트, 덴마크 Aarhus Kunstmuseum, 2011년 이탈리아 밀라노 Padiglione d’Arte Contemporanea, 2010년 뉴욕 Whitney Museum of American, Adobe Museum of Digital Media, 오스트리아 Kunsthaus Bregenz, 2008년 포르투갈 카스카이스 The Ellibse Fundation, 뉴욕 Museum of Modern Art (MoMA) 등 세계 곳곳에서 전시를 열었다. 그의 작품은 뉴욕 Museum of Modern Art (MoMA), 뉴욕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파리 Centre Pompidou, 파리 Cartier Foundation, 헬싱키 Museum of Contemporary Art, 샌프란시스코 San Francisco Museum of Modern Art (SFMoMA)을 비롯해 세계 주요 미술관과 유수의 기관 및 컬렉터들에게 소장되어 있다.

SELECTED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