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s

Sophie Calle

 

Born in 1953, Paris, France
Lives and works in Malakoff, France

 

Sophie Calle is a writer, conceptual artist, photographer, movie director and even a detective. The changes of self-interpreted characteristics, depending on her professions, are all parts of her lifestyle. Her works are differed by the use of arbitrary sets of constraints and are reminiscent of the French literary movement of the 1960s known as Oulipo. Her works often examine human vulnerability, identity, intimacy, and they include panels of her own writings in compelling narratives. She also calls herself as a detective as she takes photographs and makes notes as she follows strangers on streets.

 As a renowned French artists, her work Prenez soin de vous (Take Care of Yourself), shown at the French Pavilion at the 52nd Venice Biennale, is her most comprehensive and representative work. Prenez soin de vous is the final sentence of a break-up email that she received in the June of 2004. She perceived this awkward and unspontaneous text as a trait of way how men write letters to women. In addition, she asked other women to analyze it, according to their particular experiences. A total of 107 women with a variant of profession agreed to join in this project. These people had numerous occupations, varying from curator to criminologist. Each of them contributed to a co-creation by deconstructing and dissecting the text. By transforming their interpretations into a three-dimensional space, Calle gathered the work’s cerebral aspects and accentuates its playfulness, thus creating a vivid aesthetic object. Positioned at the boundary between private and collective experiences, her works allude to journalism, anthropology and psychoanalysis, as well as literature, diary and photo novel. By asking strangers to sleep in her bed, or inviting a random author to take charge of her destiny, she documents social interactions that require a pact of complete trust.

 As she is well known for her format of artwork as a combination of photography and novel, Calle was granted the Hasselblad Award in 2010. Her works have been exhibited internationally including solo exhibitions in Toyota Municipal Museum of Art , Japan (2015); Musée d’Art Contemporain de Montréal, Canada (2015); Museo de Arte Contemporaneo de Monterrey, Mexico (2014); Episcopal Church of the Heavenly Rest, New York (2014); 313 Art Project, Seoul (2013); Hara Museum, Tokyo (2013); Stavanger Art Museum, Norway (2013); Festival d’Avignon, France (2012); Palais de Tokyo, Paris (2010); Musee d’Art Moderne et d’Art Contemporain, Nice (2010); De Pont Foundation, Tilburg, Netherland (2009); Palais des Beaux-Arts, Brussels (2009);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2009) and many more. Her numerous group exhibitions include Museo Rizo, Palermo, Italy (2015); Irish Museum of Modern Art, Dublin, Ireland (2015); Pompidou Centre (2014); Arario Museum, Seoul (2014); Shanghai Biennale, China (2012); The Pulitzer Foundation for the Arts, St. Louis Missouri, U.S.A (2012); Schirn Kunsthalle Frankfurt, Germany (2012;, Tate Modern, London (2010); Guggenheim Museum, New York (2010);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2010); PS1 Contemporary Art Center, New York (2010); Royal Academy of Arts, London (2009); and Pompidou Centre, Paris (2007).. Her works are collected internationally including but not limited to: Tate Modern in London,  De Font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Tilburg, and Metropolitan Museum of Art in New York.

 

소피 칼은 작가이며, 개념 미술가이고, 사진작가이며, 영화 감독인 동시에 탐정이기도 하다. (칼은 모르는 사람을 뒤따라가며 사진을 찍고 글을 쓰기에 자기 자신을 탐정이라고 말한다.) 그녀의 직업에 따라 바뀌는 성격들은 그녀가 말하는 인생과 그녀가 공유하는 감정의 일부분이다. 여러 가지 제한 조건들이 의도적으로 설정되어 있는 그녀의 작품은 1960년대 프랑스 문학 운동, Oulipo를 상기시킨다. 그녀는 대개 인간의 연약함을 묘사하고, 정체성과 친밀감을 관찰하는데, 작품 옆에 자신이 직접 쓴 글을 같이 배치하고 거기에 설명을 덧붙이는 방식으로 설득력을 높인다..

제 52회 베니스 비엔날레 프랑스관에서 전시된 Calle의 작품 “Prenez soin de vous (Take Care of Yourself)”의 제목은 2004년 6월, 그녀가 남자 친구로부터 받았던 헤어지자는 내용의 메일의 가장 마지막 문장이었다. 그녀는 이 어색하고 준비된 듯한 글이 평범한 남자가 여자 친구에게 보내는 마지막 편지의 공통된 특성일 것이라 받아들이고, 다른 여성들에게 이것을 해석해달라고 부탁했다. 총 107명의 여성들이 이 작업에 참여하였으며, 그들의 직업은 큐레이터, 외교관, 헤드헌터, 그리고 범죄학자까지 다양했다. 각각의 여성들은 메일을 읽고, 분석하여 해체하였으며, 칼은 이것을 취합 하여 하나의 개념적인 작품으로 완성시켰다. 이 과정에서 칼은 메일이 가지는 본래 의미는 상쇄시키고, 그것의 우스꽝스러움을 강조하여 강렬한 미적 작품을 만들어냈다. 사적인 경험과 공공적 체험의 경계에 놓여있는 그녀의 작품들은 저널리즘, 인류학, 정신 분석, 그리고 일기와 사진 소설 등을 떠오르게 한다. 다른 사람을 자신의 침대에서 자게 하고, 소설가에게 본인의 운명을 맡겨버리는 등, 그녀는 사람 사이의 완전한 신뢰를 바탕으로 한 사회적 관계에 주목, 기록하는 작업을 한다. 사진과 소설을 합친 작품 형식으로 유명해진 그녀는 2010년 Hasselblad 상을 받았다..

소피 칼은 2015년 캐나다 몬트레올 Musée d’Art Contemporain de Montréal, 멕시코 Museo de Arte Contemporaneo de Monterrey, 2014년 뉴욕 Episcopal Church of the Heavenly Rest, 2013년 서울 313아트프로젝트, 도쿄 Hara Museum, 노르웨이 Stavanger Art Museum, 2012년 프랑스 Festival d’Avignon, 프랑스 아를 Rencontres Internationales de la photographies, 2010년 파리 Palais de Tokyo, 니스 Musee d’Art Moderne et d’Art Contemporain, 2009년 네덜란드 틸버그 De Pont Foundation, 브뤼셀 Palais des Beaux-Arts, 뉴욕 Metropolitan Museum of Art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그녀의 그룹전으로는 2014년 프랑스 파리 Pompidou Centre, 서울 아라리오 뮤지엄, 2012년 중국 상해 Shanghai Biennale, 2012년 미국 St. Louis Missouri The Pulitzer Foundation for the Arts, 2012년 독일 Schirn Kunsthalle Frankfurt, 2010년 런던 Tate Modern, 2010년 뉴욕 Guggenheim Museum, 2010년 서울 리움 미술관, 2010년 뉴욕 PS1 Contemporary Art Center, 2009년 런던 Royal Academy of Arts, 2007년 파리 Pompidou Centre 등이 있다. 그녀의 작품은 런던 Tate Modern, 틸버그 De Pont Museum of Contemporary Art, 뉴욕 Metropolitan Museum of Art를 비롯해 세계 주요 미술관과 유수의 기관 및 컬렉터들에게 소장되어 있다.

SELECTED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