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s by

Jon Kessler

 

Born in 1957, New York
Lives and works in New York

 

Jon Kessler’s works often combine centuries-old analog mechanism with digital technology to explore the consumerism in “post-Utopian” society. In his earlier works, the themes are centered around regional reciprocity and relational tension between the Occident and the Orient. After the year 2000, especially after the 9.11 incident in New York, he started to present works reflecting on his agony as a New York-based artist. He critically looked into the meaningless by-products of war, and concepts such as death and isolation. Here, the artist revealed the problems of modern society through means of mechanic movements and processes.

Kessler, well known for his use of Kinetic Art that expresses an object’s movement through high-tech mechanism, analyzes from his artistic perspective the dark side of modern technological advancement and takes it as a motif for his works. He often envisages a dynamic world of oeuvre with sculptures and installations. He also produces filmed works using video camera of kinetic elements, widening the spectrum of the genre of works. As his works are based on modern civilization which predominates contemporary human life, the viewers might be astonished with the brilliant progress of technology, yet at the same time experiencing fear, threatened of their own existence.

Kessler held solo exhibitions around the world at places including The Web, Institute, New York (2013), Ethan Cohen Fine Arts, New York (2012), Macro Testaccio, Rome, Italy (2011), Fisher Landau Center for Art, New York (2010), Deitch Project, New York (2009), Louisiana Museum of Moderne Kunst, Copenhagen (2008), The Drawing Center, New York (2007),Phoenix Kulturstiftung / Falckenberg Collection, Hamburg (2006), P.S1, New York (2005) and etc. Whilst his group exhibitions include Julia Stoschek Collection, Dusseldorf, Germany (2011), Museum Jean Tinguely Basel, Basel (2010), Schirn Kunsthalle, Frankfurt (2007), CA Wattis Institute for Contemporary Arts, San Francisco (2007), The Museum for Modern Art, Zurich (2006), The Whitney Museum of Art, New York (2005) and many more. His works are collected in various places including the Museum of Modern Art (MoMA), New York; The Brookyln Museum, New York; Saatchi Collection, London; Museum of Contemporary Art, Chicago; The Whitney Museum of Art, New York;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and many more

 

존 케슬러는 아날로그 기술과 디지털 기술의 조합을 통해, 후기 유토피아 사회의 소비 지상주의에 대해 주로 이야기한다. 작품의 초기 단계에서는, 서양과 동양의 지역적 상호성과 관계적 긴장감을 작품의 주제로 삼았으며, 2000년 이후, 특히 뉴욕 9.11 사태 이후부터는 뉴욕 출신 작가로써의 고뇌가 반영된 작품을 주로 선보이기 시작했다. 그는 전쟁이 만들어내는 의미 없는 부산물들, 죽음과 고립의 관념들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보았으며, 기계의 움직임과 그 프로세스를 매개로 사회가 가진 문제에 대해 가감 없이 드러내었다.

사물의 움직임을 기계적 메커니즘을 통해 표현하는 키네틱 아트(Kinetic Art)의 대가로도 잘 알려진 케슬러는, 현대 기술 발전의 이면을 작가적 시선으로 분석하고 이를 작품의 주제로 삼는다. 그는 주로 조각과 설치를 통해 동적인 작품 세계를 그려내는데, 키네틱 부품들로 구성된 비디오 카메라를 사용한 영상 작업을 하기도 하는 등 다양한 장르적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작품은 현대인의 삶의 절대적 우위를 차지하는 현대 문명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그의 작품을 감상하는 관객들은 눈부신 기술 발전에 감탄하기도 하지만, 이와 동시에 존재에 대한 위협을 느끼고 두려움을 체험하게 된다.

존 케슬러는 2013년 뉴욕 “The Web”, Institute, 2012년 뉴욕 Ethan Cohen Fine Arts, 2010년 뉴욕 Fisher Landau Center for Art, 2009년 뉴욕 Deitch Project, 2008년 코펜하겐 Louisiana Museum of Moderne Kunst, 2007년 뉴욕 Drawing Center, 2006년 함부르크 Phoenix Kulturstiftung / Falckenberg Collection, 2005년 뉴욕 P.S1, 2005년 도쿄 Hermes 등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그룹 전시로는 2011년 독일 뒤셀도르프 Julia Stoschek Collection, 2010년 스위스 바젤 Museum Jean Tinguely Basel, 2007년 프랑크푸르트 Schirn Kunsthalle, 2007년 필라델피아 ICA, 2007년 샌프란시스코 CA Wattis Institute for Contemporary Arts, 2006년 취리히 The Museum for Modern Art, 2005년 뉴욕 The Whitney Museum of Art, 2005년 도쿄 Hermes 등이 있다. 현재 그의 작품은 뉴욕 The Museum of Modern Art (MoMA) 와 The Brooklyn Museum, 런던 Saatchi Collection, 시카고 Musuem of Contemporary Art, 뉴욕 The Whitney Museum of Art, 로스앤젤레스 Museum of Contemporary Art 외에 세계 주요 미술관 및 기관과 컬렉터들에게 소장되어 있다.

NEWS

SELECTED IMAGES

Atta Kim
Next Post